본문 바로가기

Travels

일본 전국 여행 - 51. 데레 7thLive 쿄세라 돔 공연 2일차 & 쿠시카츠 우치아게 어제 쓴 티켓과 오늘의 티켓. 오늘의 자리도 썩 좋지 않은 듯 하다. 킨테츠닛폰바시 역으로. 오사카메트로 닛폰바시역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는데, 역 이름앞에 킨테츠를 붙여 쓴다. 오늘의 목적지인 돔 마에역까지 가려면 킨테츠로 오사카난바까지 한 정거장, 그리고 한신난바선으로 두 정거장이라 세 정거장인데, 열차는 직통이지만 요금은 따로 내야 해서 세 역 간 요금이 370엔정도 나온다. 오사카난바까지 걸어가면 좀 싸긴 하지만 여행을 하다보면 시간이 금이다보니 그냥 돈을 써서 시간을 샀다. 하지만 그렇게 시간을 아끼려는 노력도 부질없이 손가락만 빨면서 지나가는 킨테츠 특급을 구경한다. 이렇게 되면 돈으로 한번에 가는 편안함을 산 셈 쳐야 정신승리라도 할 수 있다. 사실 회장에서 가장 가까운 역이 돔 마에역이니..
일본 전국 여행 - 50. 신사이바시 & 오코노미야키 쿠이신보 「くいしんぼ」 간단하게 호텔 조식을 먹고 방을 나선다. 신사이바시에서 쇼핑할 겸 한바퀴 돌면서 이곳저곳 돌아다녔다. 사진을 찍은 건 결국 마지막에 갔던 유니클로 신사이바시점밖에 안 남았지만... 신사이바시 근처의 오코노미야키 쿠이신보 「くいしんぼ」. 추천을 받아 간 가게다. 메뉴판. 오코노미야키가 메인이지만, 파생형으로 양식야키, 네기야키, 모던야키같은게 있고, 야키소바, 오무소바, 소바메시 등 소바를 베이스로 한 요리와 텟판메뉴 베이스의 일품요리 등이 있다. 주문할 때는 네기야키가 뭘까 싶긴 했는데 쓰면서 보니 일본식 파전일듯. 오코노미야키의 양배추 대신 파가 들어간다고 한다. 먼저 카루비쿠시야키부터. 대충 갈비꼬치구이인데 정말 부드럽고 달짝지근하면서 감칠맛이 도는 게 맥주 한잔이 떠오르는 맛이었지만 라이브를 맨정신..
일본 전국 여행 - 49. 데레 7thLive 쿄세라 돔 공연 1일차 & 우치아게 티스토리가 편집기를 엉망으로 만들어둔 탓에 한동안 글을 쓰지 못하고 있다가 Markdown과 HTML편집기를 이용해서 글을 쓰게 되었다. 일단 다시 숙소로 돌아가서 정비하기 위해 난바로 돌아간다. 라이브를 위해 쿄세라 돔으로 왔다. 세이부돔과 나고야돔에 이은 세 번째 돔 공연. 물판장의 대부분의 물건들은 이미 우리키레. 필요한 것들은 대부분 이미 아소비스토어에서 구매한지라 딱히 살 것은 없긴 했다. 아는 분을 몇 분 보고 친목질 하다가 입장. 5th 마쿠하리 이후로 좌석운이 따라주질 않는 듯한 스탠드 좌석. 나고야같은 중앙무대나 토롯코라도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그런 것은 없었다. 공연이 끝나고 난바로 돌아와 타코야끼를 사먹으러 왔다. 이걸 아예 저녁으로 먹는 경우도 있는 것 같지만 그렇게까지 하기는 조금 ..
일본 전국 여행 - 48. 교토 유바・두부 전문점 유반자이 코마메야 다시 오야마자키역으로.카와라마치행 열차를 타고 교토로 간다. 카와라마치행 이외에도 아라시야마행 열차가 오기 때문에 행선지를 유의할 필요가 있다.차이가 많이 나는 건 아니지만, 카츠라에서 내려서 특급으로 갈아탄다.카라스마까지 4분 차이라지만 준급은 전역정차, 특급은 한큐에 도착하기 때문에 갈아탄다.교토 다이마루 백화점을 뚫고 지나가서 도착한 유반자이 코마메야.(ゆばんざい こ豆や)1시가 조금 넘어 도착. 점심영업은 2시 반까지인데, 라스트 오더는 2시라고 한다.테이블석과 다찌가 있는데 다찌로 안내받았다.여자친구가 유바를 제대로 먹어본 적이 없다며 유바 정식을 두 개 주문했는데, 정식같은 경우는 사진도 없이 손글씨로만 되어 있어 알아보는데 꽤 애를 먹었다.메인 요리를 선택할 수 있는데, 고기와 생선의 두 가지..
일본 전국 여행 - 47. 산토리 야마자키 증류소 투어 & 시음 미니어쳐 앞에 둘러모여 개략적인 설명을 듣고 시작한다.하쿠슈 증류소에서는 모여앉아서 설명을 들었지만 여기에서는 서서 소개를 듣고 바로 공장으로 출발.내용 자체는 산토리 하쿠슈 증류소 투어와 거의 비슷하다.먼저 볼 수 있는 건 당화조. 가마에서 건조한 뒤에 제분한 보리를 물에 넣어 용해시키고, 효소를 이용해 전분을 당분으로 바꾸는 장치다.다양한 맛을 내기 위해 스테인레스제 발효조 이외에도 목재로 된 발효조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그 다음은 발효조. 당화조에서 얻어진 맥아즙과 효모를 발효조에 넣고 발효시킨다. 맥주와 거의 동일한 과정을 거치는 곳이다.3일정도 발효시킨 뒤에는 증류실로 옮겨 증류하는데, 두 번 증류해 60도정도의 위스키 원액을 얻어낸다.야마자키 증류소는 2013년 증설해 16기의 증류기를 보유..
일본 전국 여행 - 46. 산토리 야마자키 증류소 돌아보기 이비스 스타일즈 오사카 난바 조식. 예약할때 포함해서 결제했는데 별도 결제시 1300엔이라고.괜찮은 수준의 조식 뷔페였다.와쇼쿠 코너도 따로 있다.적당히 가져왔던 아침.오늘의 첫 목적지를 향해 호텔을 나선다.닛폰바시역 입구. 수십년은 된 듯한 역 입구가 맞아준다.사카이스지선은 한큐와 직결하는데, 센리선과 교토 본선에 직결하고 있기 때문에 교토 방면으로 가기 위해서는 교토 본선에 직결하는 편성을 타야 한다.사실 어자피 아와지역에서 준급열차로 갈아탈 거라서 딱히 의미는 없었던 것 같기도 하고쿄토카와라마치행 준급열차. 어자피 오야마자키역에는 준급 이상의 열차만 야마자키 증류소와 가장 가까운 오야마자키역에 하차. JR의 야마자키역에서도 갈 수 있고 그쪽이 조금 더 가깝긴 하다.JR 쿄토선 건널목을 건너가면 바로..
일본 전국 여행 - 45. 쿠마모토 명물 말 육회 바사시(馬刺し) 이번 여행의 최남단을 뒤로 하고 신칸센을 타러 간다.신오사카행 사쿠라에 탑승.가장 남쪽이라 자리는 상당히 비어있다.겨울임에도 여섯시쯤 되어서야 해가 넘어가기 시작한다는 게 홋카이도에서 남쪽으로 많이 왔다는 걸 실감나게 한다.50여 분을 달려 쿠마모토에 도착했다.잠깐이지만 역시 편했던 사쿠라의 그린샤를 뒤로 한다.세월의 흔적이 살짝 생긴듯한 쿠마몬이 맞이하고 있다.쿠마모토 역 안의 식당가에 있는 말고기요리관 스가노야(菅乃屋) 쿠마모토역점. 쿠마모토에 내린 이유다.타베로그는 https://tabelog.com/kumamoto/A4301/A430101/43013019/쿠마모토는 지금까지 네 번쯤 와서 말고기를 먹으려고 했지만 번번히 실패했던 기억이 있지만, 이번엔 드디어 성공.그동안 와서 먹었던 카츠레츠테이(..
일본 전국 여행 - 44. 큐슈의 끝 카고시마에서의 시로쿠마 빙수 다시 사쿠라에 올라 아이스크림과 맛챠를 주문. 야마구치를 지나 큐슈로 들어간다. 하카타부터는 큐슈 신칸센이다. 하카타 종합차량사업소를 지나 남쪽으로 내려간다. 신토스와 쿠루메 사이를 흐르는 치쿠고가와. 신토스와 쿠루메 사이의 거리는 7km정도밖에 안 되지만 각각 나가사키 본선, 큐다이 본선의 분기점이라 사쿠라 이하 등급은 두 역에 모두 정차한다. 큐슈신칸센의 종점인 카고시마츄오역에 도착. 이번여행 가장 더웠던 카고시마의 18도 겨울. 아바시리 가는 길에 봤던 영하 18도의 온도가 믿어지지 않는 기온이다. 역 건물과 연결된 아뮤플라자 지하 1층의 텐몬칸 무쟈키 아뮤플라자점. 저번에 왔을 땐 본점에 갔었지만 굳이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기도 하고, 시간도 세이빙할겸 이쪽으로 왔다. 본점의 이야기는 이쪽 > ..
일본 전국 여행 - 43. 히로시마 오코노미야키 & 원폭 돔 다시 사쿠라 탑승.오카야마의 츄하이를 마시면서 히로시마로 간다.그린샤 특전으로 오시보리를 받아서 가볍게 손과 얼굴을 닦아본다.오카야마에서 히로시마까지는 단 한 정거장. 그린샤가 살짝 무안해질 정도로 금방 도착한다.히로시마역도 5년만에 온다. 다만 역앞에 광고판들이 상당히 허전한 느낌.역 앞의 오코노미야끼집을 가기로 했다.예전에도 히로시마 역앞에서 오꼬노미야끼를 먹었는데 여기였던 기억이 난다. https://lus-ty.com/221그때도 가려고 하다가 못간 가게를 이번에도 못간 게 함정.엘리베이터 입구 근처의 야쿤자라는 곳에 착석.입구에서 호객하는곳에 바로 가서 앉아버리는 통에 한바퀴 구경도 못 하고 들어왔다는 슬픈 전설이 있다.그래도 타베로그 점수는 나쁘지 않은 3.53의 야쿤자. https://tab..
일본 전국 여행 - 42. 짧은 우동현, 우동바카이치다이의 카마바타우동 새벽같이 일어나 오카야마역으로.타카마츠행 쾌속 마린라이너 7호. 쾌속이라 운임만 내고도 탈 수 있지만 지정석, 그린샤도 있다. 지정칸은 가장 앞쪽인데, 그린샤는 위층, 지정석은 아래층의 구조.살짝 높은 승차감이다.혼슈와 시코쿠를 이어주는 세토대교. 혼슈와 시코쿠를 잇는 유일한 철도 노선이기도 하다. 시코쿠 신칸센에 대비한 규격으로 건설됐지만 시코쿠에 신칸센이 들어오는 것은 요원한 일이다.홋카이도 신칸센의 개통으로 4대 섬 중 유일하게 신칸센을 갖지 못한 시코쿠. 그래서 JR그룹의 여객철도사 중 유일하게 JR시코쿠만이 신칸센이 없다.안개가 자욱한 세토내해.잠깐 눈을 붙이고 일어나니 타카마츠에 도착했다. 우동현 사누키우동역이라고 써놓은 역명판이 반긴다. 두단식 역으로 코토쿠선과 요산선의 환승역이기도 하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