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ning

공덕 함루의 히츠마부시 일본에는 土用の丑の日라는 날이 있는데, 쉽게 이야기하면 장어를 먹는 날이다.입하 · 입추 · 입동 · 입춘 직전의 약 18 일간의 기간을 土用 라고 하고, 십이지(자축인묘...)로 날짜를 세어 그중 '축'에 해당하는 날로 한국의 복날에 삼계탕을 먹듯, 일본에서는 장어를 먹는다.2019년에는 그 날이 7월 27일이었는데, 이를 기념해서 히츠마부시를 먹기 위해 공덕역에 있는 함루에 다녀왔다.입구 앞의 메뉴판. 우나기와 아나고로 된 히츠마부시(정통은 역시 우나기이다) 를 맛볼 수 있는 곳이라 새로웠다.우나기는 민물장어, 아나고는 바다장어인데 한국어든 일본어든 항상 헷갈린다.예약하고 와서 바로 착석.조금 기다리니 물수건과 차완무시를 가져다 주신다.표고버섯이 얹어진 정갈한 차완무시.보들보들한 식감이 좋았다.홀이 ..
연남동의 보물, 프렌치 레스토랑 쿤 정말 오랜만의 맛집 리뷰로, 연남동 프렌치 레스토랑 '쿤'을 다녀왔다.재벌 3세가 취미로 운영하는 프렌치 레스토랑같다는 평을 들었는데 과연, 이라는 느낌이었다. (물론 재벌 3세라면 이런데 가게를 열진 않을 것 같지만)하루 전에 예약해서 테이블은 잘 되어 있었다.가게 테이블은 네 개 정도로 크지 않다. 이런 기세라면 곧 사람들이 몰릴 것 같은데...올해 개업하신 듯 하니 좀 더 지켜볼 일이다.오늘의 저녁 메뉴. 메뉴는 계절별로 바뀐다고 하신다. 이게 오른 가격이라는데, 코스 요리임에도 말도 안 되는 가격이 특징.사실 예약하면 해산물 요리도 먹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여름철에는 재료가 쉬이 상해 안 하시고 아마 가을이 되면 다시 하실 것 같다고.착석하니 테이블 위의 촛불을 켜 주신다.다만 에어컨 ..
무역센터 스시효 디너 오마카세 오래간만에 방문한 스시효. 이번에는 무역센터 현대백화점 10층 식당가 안에 있는 곳으로 갔다.같은 곳은 아니지만 수송동 스시효 이후로 오랜만의 방문이다. 접근성도 괜찮고, 청담 본점보다 가격이 착해서 부담이 덜하다.먼저 자완무시. 자완무시 위에 우니와 이쿠라를 한껏 올려서 굉장히 맛있었다.이카를 조개 소스에 버무려낸 것. 조개 향이 좀 강하다.기억이 안 나는데... 흰살 생선 츠케에 마와 김을 얹은 것.순식간에 입에서 녹아 없어져 버린다.사시미 모리아와세.왼쪽 뒤부터 도미, 한치, 청어알, 아카미 츠케, 아마에비를 말아낸 방어, 우니를 말아낸 광어, 그리고 도미를 잘게 썰어 시소, 우메보시를 곁들인 것입니다.위에는 오토로를 한 점 올려서 전체적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잘 담아낸듯.전복장을 곁들인 전복. 사실..
노량진 수산시장 일성수산, 제철 방어회 노량진 수산시장을 처음 와 보았다.지나가면서는 꽤 봤는데, 마치 용산던전같은 느낌에 쉽게 가기 어려웠지만 대방어를 먹겠다는 마음은 그 두려움을 떨쳐내게 만들었다.구시장은 정말 던젼같은 느낌인데, 그래도 신시장은 새로 지어서 그런지 좀 낫다는 느낌이다.여기저기 찾아보고 일성수산을 방문.웹에 정가가 써있는 곳은 그래도 믿을만하다는 느낌을 준다.두 번째 수조에 들어있는 것들이 방어이리라...가게에서 안내를 받아서 식당으로 이동. 2층에 있는 여수회관이라는 곳이다.상차림비는 매운탕을 시키면 3000원, 안 시키면 5000원이다.가게에서 매운탕을 어떻게 하냐고 물어봤어야 하는데, 별 이야기를 안 해서 그냥 회만 먹었다. 그래도 배가 불렀지만...매운탕거리는 다시 가게에 가서 받아가서 여자친구가 집에서 끓여드셨다고..
안암 돈부리집 특별식당 메뉴. 오야꼬동, 규동, 소보로동, 특별카레가 있고 곱배기 메뉴도 있다.영업 종료시간이 '재료 소진시' 라고 적혀있는 것이 인상적이다.기본 세팅.안주와 주류. 튀김류는 점심에도 가능하다고 한다.명란버터구이를 먹고 싶었는데, 튀김류만 된다고 하여 게살크림고로케를 주문.먼저 나온 오야꼬동. 계란이 꽤 잘 풀려있다.내가 시킨 메뉴는 아니지만 밸런스가 꽤 잘 맞았다고.내가 시킨 규동. 곱배기를 시켰는데 소스나 고기는 그대로인 기분이어서 조금 퍽퍽했다.소스를 좀 더 뿌려줬으면 좋았을 것 같다.게살크림고로케.살짝 짲어봤는데 내용물이 줄줄 흐를정도로 많았다.맛있었다.골목을 잘 들어가면 숨어있는 식당을 찾을 수 있다.영업시간은 11시 30분부터 재료소진시까지. 브레이크타임은 14시부터 17시까지라고.안암역 근처. 조금..
압구정 가로수길 문어치킨 압구정에 갔다가 여자친구가 문어치킨을 먹자고 해서 먹으러 갔던 문어치킨.튀긴 문어와 치킨이 같이 나온다. 치킨은 순살이다.감자와 샐러드도 같이.뭐랄까... 절대 2인분 양은 아니고 3~4인분인데 별생각 없이 질러버려서... 엄청나게 먹었다.둘이서 간다면 2만원 언저리의 문어튀김으로도 충분할듯.좀 매운 칠리 소스와 양념치킨맛의 칠리 소스, 마요네즈-타르타르 계열의 소스 세 가지가 있다.적당히 찍어먹기 좋게 되어 있는데, 주로 덜 매운 칠리와 만 하얀 녀석만 찍어먹어서 나중엔 모자랐던...문어를 가위로 잘라서 먹으면 된다. 꽤나 질긴데, 크게 자르면 질겨서 씹다가 나중에 턱이 아파지기 때문에 작게 자르는 게 좋을 듯 하다.문어에서 물이 나와서 치킨을 젖게 만드는 바람에 치킨이 눅눅해져버리는 단점이 있다. 따..
홍대-합정 오리지널 시카고피자 오리지널 시카고 피자.한때 많이 유행했던 시카고 피자를 지금와서야 먹어보고 있는 중.딥디쉬 시카고피자는 대략 이날 갔던 오리지널 시카고피자와 제임스 시카고피자 두 체인이 대부분인 것 같다.꽈뜨로포르마쥬 시카고피자.테이블마다 나무토막이 있는데, 여기에 피자를 올려준다.8인치와 12인치가 있고, 8인치로 주문했는데 남자 두 명이서 먹기에 적절했다.두께도 꽤 있는 편이다. 하지만 뭔가 바로 반죽을 만들어 구운 건 아닌 듯 한.주방이 작은 편이고 나오는데 시간이 꽤 걸리는 편인데 피자가 오븐에서 바로 구운것처럼 아주 뜨겁진 않아서 조금 아쉬웠던.너무 뜨겁게 내면 치즈가 너무 흘러내리기 때문일까... 하튼 갓 구운듯한 뜨거움이 없어서 아쉬웠다.치즈는 꽤 괜찮았다. 생맥이 꽤 저렴하다. 음료수와 거의 비슷한 가격이..
종각 스시미토 런치 스시 오마카세 역시 현대카드 고메위크를 통해 방문한 을지로의 스시미토.주말의 을지로라서 건물 안에는 스시야 홀로 영업중이었다.기본 세팅. 여기에 야채 스틱과 생강을 준비해주신다.간장종지를 주시긴 했는데 사실상 대부분 간이 되어있는 것들이라 굳이 필요없던.빠른 손놀림...한번에 혼자서 10인분의 스시를 쥐어주시느라 정말 바쁘시던.그러면서도 이런 저런 이야기를 계속 해 주셔서 좋았다.광어 사시미로 시작.야채 스틱도 신선.문어조림. 쫄깃쫄깃하고 맛있었다.한치로 스시 코스를 시작. 가리비. 히라메. 선도가 좋은 놈이었다.전갱이 아부리. 전갱이에서 이런 감칠맛이 나는 것에 감탄.전복. 정종에 두 시간 쪄낸 뒤에 소금을 살짝 쳐서 내어주셨다고. 맛있었다.제철인 방어.방어회를 쌓아놓고 먹고싶어지던.삼치 미소구이.삼치구이는 원래 좋..
여의도 타마스시 런치 스시 오마카세 현대카드 고메위크로 가게 된 여의도의 타마스시.이날은 카메라를 가져가긴 했는데 배터리 충전을 확인 안 해서 결국 아이폰으로 찍었다.그래도 나름 후보정을 하긴 했는데 역시 사진의 완성도가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듯.먼저 방어와 광어 사시미로 시작.유자껍질을 갈아 올린 한치.광어.광어야 뭐 자주 접하기도 하고 익숙한 편이니. 좋았다.도미. 관자에 우니를 올린 스시.우니가 정말 맛있었다. 정말 좋은 조합이었다고 생각. 우니가 조금 작은건 아쉬웠지만 그래도 훌륭했다.제철 방어의 아부리.풍부한 식감의 방어를 아부리해 내어 주신지라 입에서 살살 녹아내리는 맛이 일품.언제나 맛있는 단새우.진한 맛이 혀를 감아온다.연어의 아부리.살짝 아부리되어 연어의 기름진 맛이 진하게 느껴진다.가리비 아부리.자꾸 아부리가 올라오..
일산 트리아농의 애프터눈 티 세트 청담과 일산에 있는 카페 트리아농. 티룸이라기엔 커피도 여러가지를 팔고 있다.에프터눈 티 세트는 예약제인데, 하루 전까지 예약하면 된다고 한다. 기본적으로 2인분이고 짝수인분만 서비스된다고 한다.세 명이 가려면 2인분을 예약하고, 다른 티푸드를 좀 더 주문하는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고.티 세트. 티는 포트넘 앤 메이슨의 웨딩 브렉퍼스트로.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을 기념하여 만들어진 티라고 한다.두 명이 같은 걸로 주문하면 저런 티팟에 담아 주시는데, 뜨거운 물도 계속 리필해 주셔서 굉장히 많이 마실 수 있다.티푸드. 2단으로 된 트레이에 두 개씩 티푸드가 나온다.반대쪽 사이드.1단엔 스콘과 샌드위치, 파운드케이크로 되어 있다. 점심을 먹지 않아도 식사로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파운드케이크는 조..
신촌/이대 근처 화상손만두 만두와 중국요리들을 파는 화상손만두.들어가는 입구에 이렇게 메뉴판이 크게 있다. 가격이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입구. 6시반쯤 도착했는데 사람이 많아 대기가 있었다.자리를 잡고 모듬만두와 오향장육, 마파두부밥을 주문.모듬만두를 시키면 세 가지 종류의 만두를 전부 먹어볼 수 있다.가장 먼저 나온 군만두.속은 고기와 부추가 야무지게 들어있다.오향장육. 고기가 부드럽고 안에 있는 오이와 함께 먹었더니 조화가 괜찮았다.모듬만두를 시키면 나오는 고기만두와 김치만두.오향장육과 만두부터 먹기 시작했다.왠지 맥주가 마시고 싶어져서 칭따오도 한 병 주문하고마파두부는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는데 느끼하지 않고 깔끔한 매콤함이 좋았다.다른 요리들을 먹어보러 오고싶어졌던 곳. 다음에 다시 오게 될 것 같다.신촌기차역앞 골목 안쪽.
종로2가 청진식당, 오징어불고기 종각역 근처의 청진식당. 살짝 대기가 있는 수준으로 사람들이 꽤 있었다.메뉴는 오징어볶음과 불고기 뿐.밑반찬들. 마늘절임이 맛있었다.불고기를 먼저 철판에 올리고조금 기다리면 나오는 오징어볶음과 먹는 메뉴다. 둘다 인당 8000원.사실 둘은 각각 다른 메뉴지만 보통 같이 먹는 것 같다.고기가 익어갈즈음 해서오징어를 넣고 볶는다.처음엔 이렇게 따로 먹었는데, 왠지 심심하길래 섞어 보았는데, 훨씬 맛있었다.사진을 찍기에는 안좋아졌지만 잘 섞어서 볶아먹으니 훨씬 나았다.종로에서 가볍게 밥먹을 수 있는 가게를 알게 된 것 같다.
상암동 스시야, 스시키노이의 디너 스시 오마카세 상암동의 조용한 골목 안에 홀로 들어서 있는 스시키노이.조금 더 일찍의 예약은 마감이라 8시에 예약을 하고 갔는데, 정확히 8시가 되어서야 들어갈 수 있었다.단순한 메뉴. 하지만 메뉴판을 여기까지 와서 보고 들어올 사람이 많지는 않을 듯 하기도.거의 예약제로 운영되는 듯 하다.기본 세팅. 오토오시로 먼저 미역과 오이 초절임을.전복죽.여자친구가 시킨 카고시마의 사츠마시마 비진 소주.운전을 해야 해서 술을 못 마셨는데, 맥주를 한 잔 하고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다고.다찌에 앉아서 스시를 기다린다.처음에 약간 시간이 걸렸던 부분.빈 그릇은 바로바로 치워주신다.미소시루가 나오는데, 개인적으로는 아카미소를 조금 더 좋아하지만, 기본적인 맛에 충실해서 좋았다.광어(히라메)로 시작.간장을 덜어두긴 했는데, 대부분 간장이..
한남동 브런치 카페 다츠 카츠샌드를 먹으러 갔던 닷츠.이런 두꺼운 돈카츠를 좋아하다못해 사랑할 정도인데, 튀김옷이 맛있는 이런 돈카츠 샌드를 먹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볶음밥이겠거니 하고 주문한 쉬림프 콘지. 의외로 죽이 나와서 조금 당황했는데, 새우가 많아서 그럭저럭 먹을 수 있었다.새우튀김도 있고 칵테일 새우도 있어서 새우는 정말 많이 먹었다는 느낌.카츠샌드는 정말 맛있었고, 죽도 나쁘지만은 않았지만 딱히 끌리는 다른 메뉴가 없어서 아쉬웠다.이태원역과 한강진역 사이에 있다.
서울역 근처, 후암동 국수집 도동집 후암동 도동집. 여자친구가 알려준 국수가게와 이자카야를 겸하는 느낌의 식당이다.식사 시간보다 조금 늦게 도착해서, 적당히 자리를 잡고 앉을 수 있었다.기본으로 나오는 찬들.미소 도동탕면.비빔면을 먹을까 했으나 날씨가 추운고로 좀 따뜻한 국물이 들어간 걸로 주문했다.맥주도 한 병 시키고...미소 도동탕면. 면을 찍지 못했는데, 면에 불고기와 중국요리에 들어갈법한 목이버섯, 쑥이 들어가 있다.간은 약간 심심한 편이지만, 이런저런 부재료들이 심심함을 달래 준다.사실 이 면만 먹어도 상당히 배부를 정도로 양이 많은데...하지만 술을 시켰으니 안주를 좀 더 시켰는데, 우선 안주거리로 시킨 명란 계란말이.도톰한 계란 속에 명란 하나가 통으로 들어간 계란말이이다. 가운데의 마요네즈와도 잘 어울렸다.아게다시도후.연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