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20151024 Izu

이즈반도 여행 - 번외편 - 네부카와역 성지순례 번외편.집에 가는 길에 네부카와가 있기 때문에, 일행과 헤어져서 도중하차를 하기로 했다.러브라이브가 해체하러 간 역(실제로 해체한 곳은 코즈역 고속도로 밑이다) 네부카와.도카이도 본선에서 유일한 무인역이기도 하다고.그리고 저렇게 10량이상 통근열차 다니는 역 중에 유일한 무인역이고.역 출구. 게이트도 없고, 저렇게 정산할 수 있는 카드기만 달랑 배치해 둠.특급: 일반열차가 1:2의 비율 수준으로 지나다니는 곳...특급열차를 보낸 후에 일반열차도 역을 빠져나간다.입구측 정산기. 정말 심플하다.칸토 대지진 당시 열차 탈선 사고가 일어나 탑승자와 역무원 112명이 사망한 사고를 기리기 위한 위령비라고 한다.앞에 꽃이 있는 걸 보면 계속 관리해주고 있는 듯.구름다리.내려가는 곳.승차 증명권.발권기가 꺼져 있는 ..
이즈반도 여행 - 5. 텐동과 소바로 마무리하는 여행 리조트를 떠나서 내려갑니다.길 하나하나가 아름다운...점심을 먹을 곳.점심!吉兆庵이라고 하는 곳이다.타베로그는 이쪽 http://tabelog.com/shizuoka/A2205/A220503/22000636/텐동과 냉소바. 텐동이랑 소바의 조합은 요새 꽤 자주 접하는 거 같은데 사진찍느라 늦게들어갔더니 남은자리가 없어서 혼자앉음 ㅠㅠ새우가 세 마리나 들어간 텐동... 맛있었다. 튀김옷도 좋았고 바삭함도 좋았던 텐동. 쉽게 먹어볼 수는 없는 퀄리티라고 생각한다.텐동에 뿌리는 소스도 맛있어서 눈깜짝할새에 없어졌다.소바도 탄탄한 면발이 좋았다.메밀육수도 맛있었고... 와사비가 참 맛있었다.이즈반도 하면 떠오르는 것 중에 하나가 고독한 미식가에 나오는 와사비 밥인데, 거길 간 건 아니지만 이즈에서 와사비를 먹었..
이즈반도 여행 - 4. 바비큐 파티와 아침 저녁은 바베큐 파티.다양한 메뉴에 저걸로 야끼소바까지 해먹을 수 있는 구성이었다.엄청난 연기...뭔가 일본식 바베큐는 처음 접하는듯 한데 철판에 기름을 뿌려서 고기를 구워 먹는듯(???근데 열기가 엄청나서 기름이 또 다 날아가서 연기가 자욱해지고... 그래도 고기는 맛있었다.야끼니꾸가 인기인 이유를 알 것 같기도 한데.제비뽑기 벌칙이었는데...마지막까지 남아서 받은 상품이 퍼즐. 근데 전부 백색인 퍼즐...ㅂㄷㅂㄷ... 이 사진을 보니 아직도 손이 떨립니다 저걸 내가 어떻게 다 맞췄지베이컨이랑 크림치즈가 남아서 해먹었던 것.뭔가 이상한데 의외로 맛있었다. 나중에 해먹어야지.그리고 애니를 보다가(...) 취침아침이군요아침은 부페.메뉴가 많은건 아니지만 이것저것...완전히 다른 구성으로 한번 더 먹을 수 있..
이즈반도 여행 - 3. 죠가사키 해안 숙소에 도착.지금 보니까 숙소 사진은 이것밖에 안 찍은듯...일단 짐을 풀고 데레스테 스테를 빼두고차를 타고 죠가사키 해안으로 왔습니다. 이토 팔경이라고도 하는 듯 하다.이름을 듣고 생각났겠지만 죠가사키 자매의 그 죠가사키이다. 한자도 같음. 예상치 못한 성지순례?이런곳까지 한국어 표시가 되어 있다는 것도 신기하긴 한데...여기까지 올 한국인이 얼마나 될 지는 잘 모르겠다.한적한 정자.파도 색과 절벽이 어우러진 비경.제주도의 그것과도 비슷해 보이는데, 실제로 제주도와 비슷한 화산활동으로 생겨난 섬이라고.끝이 보이지 않는 태평양.작년 올해 통틀어 정말 여러번 보는 것 같다.암벽 사이로 돋아난 나무.찍으면 찍는대로 작품사진이 되는 매직...정말 아름답다.엷은 해무와 해무에 산란되는 노을빛.한껏 다가온 가을이..
이즈반도 여행 - 2. 아타미 상점가의 생선조림 & 이즈코겐역으로 아타미역 앞의 상점가. 사람들도 꽤 많고 북적이는데 밥을 먹을 만한 곳을 찾기는 힘들었다.돌아다니다가 발견한 곳. 도미조림이려나.생선 자체는 꽤 맛있었다. 다만 살코기가 적었다는 게 흠이려나.그외 반찬들.밥을 대충 먹고 다음열차까지 시간이 조금 있어서 돌아다녀봅니다.돌아다니다가 스시 10피스 1200엔인곳도 발견했는데 뭔가 아쉬운 느낌이었다.그 외에 뭐 기념품 상점같은것도 있었는데 별로 볼 건 없다 싶었다.다만 상점가 옆으로 난 길이 꽤 이뻤다.역으로 귀환. 여기에도 토요코인이 있는데 토요코인은 정말 어딜 가든 있는듯...여행할 땐 보통 도카이도신칸센은 한 번에 통과하거나 내려도 나고야에서 잠시 내리는 편이니 여기에 내릴 일이 거의 없었지만...쿠로후네덴샤. 이즈큐의 열차로, 관광용 쾌속 열차라고 할 수..
이즈반도 여행 - 1. 아타미로 도큐 덴엔토시선 아자미노역.전철을 탈 땐 항상 이 쪽으로 오는 듯 하다.도쿄 방면.한조몬선 직통 열차.무사시미조노구치에서 난부선 열차로 갈아탄다.예전에 한 번 와보긴 했는데 자주 오는듯...종점 카와사키에 도착.도카이도선으로 갈아탑니다.와 이런걸 타고 아타미까지 가야 한다니케이힌토호쿠선과 병주코즈역에서 선행대피...로컬열차 여행은 처음이라 선행대피가 매우 익숙하지 않다...열차 지나갈때까지 할 게 없어서 밖에 나와서 사진찍고251계로 운행되는 슈퍼 뷰 오도리코 이즈큐시모다행. 선두차량은 그린샤로 앞쪽을 보면서 갈 수 있다.패스가 없기때문에 그림의 떡...오다와라역. 오다큐 오다와라선의 종점이기도 하기 때문에 오다큐 열차도 볼 수 있다.종점 아타미에 도착.도카이도선과 이토선의 분기역이다.만나는 역은 이즈큐..
20151024 이즈반도 여행 랩에서 이즈반도로 여행을 다녀왔다.신칸센도 없고 들어가는데 꽤 걸리는 동네라서 로컬패스로 여행해본적이 없는 나는 지금까지 가본적이 없었던 곳인데, 랩 여행으로 처음으로 가보게 되었다.기간: 1박 2일소요 경비: 15000엔+2000엔(점심 2번)사용 패스: 없음패스 없이 장거리 여행은 처음인듯. 사실 칸토에이리어 패스 샀어도 본전은 뽑았을텐데 단체로 가는 거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