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20170206 Kitakyushu

키타큐슈 여행 - 8. 텐진에서의 밤 & 귀국 다시 텐진으로 돌아와서, 애니메이트 후쿠오카텐진점에.에버모어의 발매는 내일이지만, 보통 하루 전에 플라잉겟이 가능해서 와 봤더니 역시 있었다.애니메이트에서 산 앨범들. 이걸로 데레 5th 갑니다.잠시 스타벅스에서 휴식.어디에서든 같은 맛을 내 주니 좋다. 맛챠 크림 프라푸치노. 저녁은 하카타역 하카타시티 9층의 오코노미야키야 お好み焼き・鉄板焼き こて吉 KITTE 博多店.이것저것 토핑을 잔뜩 추가했는데 규 스지(소 힘줄)의 맛이 좋았다.먹고 호텔로 가서 파워잠듬.코쿠라역의 신칸센구치 방향. 이쪽으로 좀 가면 바다 방향인데, 반대쪽과는 달리 굉장히 한적하다.키타큐슈공항행 버스 탑승. 시간대가 안 맞아서 각정을 탔는데 아주 늦지는 않게 도착할 수 있었다.키타큐슈 공항으로 가는 다리.멀리 공항이 보이는데, 공항..
키타큐슈 여행 - 7. 혼슈와 큐슈가 만나는 곳, 시모노세키 오랜만에 온 혼슈. 12월에 도쿄에 갔으니 두달 만이긴 하지만...그리고 JR 니시니혼의 범위에 들어온 것을 알려주는 마냥 115계 구경이 가능하다.시모노세키역은 산요/산인 본선의 교차점이고 칸몬 터널에서 나오면 바로 있는 역이기도 해서 JR니시니혼과 JR큐슈의 경계 역으로, 키타큐슈 레일 패스의 범위는 이 역까지 닿는다.JR시모노세키역. 2014년에 새로 완공한 건물이라고 한다.역을 나오면 크게 써있는 「ようこそしものせきへ」。사실 가장 놀란 것은 역앞에 있던 부산문이었다.부관훼리가 여기로 오기 때문이기도 한 걸까. 부산에 시모노세키문같은게 있으면 당장 방화가 일어나버릴텐데- 라는 생각이 얼핏 들었다.큐슈로의 관문이기 때문일까, 화물열차가 굉장히 자주 지나다닌다.역 근처에 있던 씨몰 시모노세키.발렌타인이..
키타큐슈 여행 - 6. 사세보 버거 사세보항을 지나서 시모쿄마치 방향으로 걷는다.길이 참 예쁘고 깔끔하게 되어 있었다.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질 정도로.사세보의 명물인 사세보 버거를 먹으러 그중에서도 유명한 사세보 빅 맨으로 와 보았다. 11시 30분쯤 입장했는데, 운좋게 마지막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가게 자체가 꽤 작고 테이블도 얼마 되지 않아서, 금방 자리가 차 버리는데다 나오는데 시간도 꽤 걸리기 때문에 한번 기다리게 되면 꽤 오래 기다려야 하던.계란, 치즈, 베이컨의 향연.콜라가 펩시인건 조금 아쉬웠지만 버거 자체는 상당히 고퀄리티였다.베이컨이 적절히 구워져서 쥬시한게 좋았는데, 어쩔수 없이 흘러내리는 육즙은 각오해야 한다.감자튀김도 갓 튀긴 상태로 바삭바삭함을 느낄 수 있다.사세보역으로 가는 중에 본 성당. 사세보 역 근처의 ..
키타큐슈 여행 - 5. 사세보항 투어 하우스텐보스/사세보행 하우스텐보스/미도리호.두 특급열차가 병결해서 굴러다닌다.토스역에서 아주 빠르게 내려서 사온 이로하스...열차 다시 못 탈뻔 함 ㅠㅠ사세보에 도착!바다쪽으로 나와보았다.사세보항.전체적으로 리모델링한지 오래되지 않아보이는 건물들이 들어서 있었다.스타벅스도 있고...사세보항은 메이지 시대부터 진수부가 설치되어 있고, 현대에도 자위대와 주일미군의 해군 기지로 활용되고 있는 곳이다.가끔 미국의 항모가 정박하기도 하는 곳이다. 그래서 요코스카처럼 항만을 둘러볼 수 있는 페리도 운영되고 있는데, 이날은 군함도 별로 없는 것 같고 해서 타보지 않았다.이곳 저곳에 자위대 함선이 정박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아키즈키급 구축함 DD-117 스즈츠키.이쪽은 선두가 가려져 있어서 모르겠지만 앞쪽에 있..
키타큐슈 여행 - 4. 텐진의 왓파 정식당 오랜만에 타는 N700계.키타큐슈 패스로 쓸 수 있는 의미있는 신칸센 승차구간은 하카타에서 쿠마모토까지가 거의 전부이다.신토스나 쿠루메를 신칸센으로 가기엔 애매하고, 나머지도 관광지로는 딱히 의미있는 곳을 찾기가 힘들어서...쿠마모토를 출발할 즈음에는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고 있었다.신칸센을 탔으면 역시 아이스크림이죠!오늘은 처음 보는 맛챠아이스를 주문.카타와레도키...후쿠오카에 들어서면 위로 지나가는 비행기가 꽤 자주 보인다. 석양과 비행기의 조합은 꽤나 아름답다.타고온 사쿠라는 신오사카까지 운행.JR패스가 그리워지는 행선지다.텐진을 처음으로 와서 빙빙 돌다가 저녁을 먹으러 わっぱ定食堂라는 곳에 도착.출입문에 '당기시오'라는 글자가 써있는 곳으로도 유명한 곳이다.익숙한 분위기다.홍대 하카타나카- 의 감각..
키타큐슈 여행 - 3. 복구중인 쿠마모토성 카츠레츠테이에서 쿠마모토성이 멀지 않았기 때문에, 소화도 시킬 겸 슬슬 걸어서 성까지 왔다.주차장에 있는 우산들이 아름다운...들어가자마자 지진이 할퀴고 간 흔적이 여기저기 보인다.기반이 무너져내린 성곽...멀리서 보면 여전히 고즈넉한 운치가 있다.다만 가까이서 보게 된다면 지진의 파괴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니노마루쪽은 좀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지만, 이쪽도 피해가 꽤 있는 느낌.사진을 더 찍긴 했지만 쿠마모토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고, 후쿠오카로 돌아가기로 했다.쿠마모토성에서 쿠마모토역까지 운행되는 셔틀버스.승객이 일행을 제외하고는 한명 더 있을 뿐이었는데, 거의 택시 수준으로 편안하게 돌아갈 수 있었다.역으로 돌아가는 길.찍는게 늦었는데, 저 뒤쪽의 꽃으로 도색된 버스가 타고온 셔틀버스이다.내..
키타큐슈 여행 - 2. 쿠마모토현 제일의 돈카츠, 카츠레이테이 일단 쿠마모토 성을 보려고 왔기 때문에 쿠마모토 노면전차로 쿠마모토 성까지 이동했다.원래는 쿠마모토 하면 말고기가 유명하기 때문에 말고기 런치같은걸 먹어보려고 했는데, 비행기가 늦어지는 바람에 쿠마모토에 도착한 건 2시가 넘어서였던 관계로대부분의 식당이 점심 영업을 마친 시간인지라 이곳저곳을 들러 보았으나 결국 말고기 런치를 먹어보는데는 실패하고 말았다.런치와 디너의 가격 차이가 꽤 나는데다가 저녁은 후쿠오카에서 먹으려고 했기 때문에 결국 말고기는 포기하고, 쿠마모토현에서 가장 맛있다는 카츠레츠테이의 돈카츠를 먹으러 가게 되었다.기본 세팅.특이하게 깨가 담긴 통이 테이블 위에 있고, 돈카츠 소스는 원조 돈카츠 소스와 간장 베이스의 특제 와풍 소스가 있다.샐러드 드레싱도 두 가지, 그리고 츠케모노 두 가지..
키타큐슈 여행 - 1. 후쿠오카로 출국 평범한 인천공항에서의 출국.왠지 모르겠지만 제주항공은 내가 탈 떄마다 탑승구를 가장 먼 곳으로 보내는 취미가 있다.티켓.마감시간이 지켜지는 경우가 거의 없는 걸 생각하면 나에게는 그다지 의미 없는 마감시간...탑니다.탑승동 가장 끝 출입구는 비행기 사진을 찍기에도 별로 좋지 않다.이륙.잘 가다가 갑자기 이키 섬 앞을 서너바퀴 뱅뱅 돈다. 45도가 넘게 롤링하면서 선회하느라 고도도 상당히 떨어져서 약간 긴장감마저 느껴질 정도.결국 예정시간보다 꽤 늦게 착륙하게 되었다.이미 내렸어야 할 시간에 여전히 후쿠오카 상공을 돌고 있는...후쿠오카는 특히 착륙할때 경치가 좋은듯.도착하자마자 하카타행 버스로 갈아타고 출발.직통을 탔으면 좋았겠지만 놓쳐서 쾌속을 타고 간다.신칸센방면 하카타역에 하차. 빠르게 레일패스를 ..
2017년 2월 6일, 키타큐슈 여행 비행기표가 요즘 싸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