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

일본 전국 여행 - 18.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 소야미사키(4) 버스를 타고 왓카나이를 떠난다. 왓카나이까지는 약 50분 정도. 끝없이 대자연이 펼쳐진다. 겨울에 오면 흰색밖에 볼 게 없을 것이다. 그래도 여름은 다양한 종류의 식물군이 보인다. 특이점은 바람이 세서 그런지 툰드라마냥 일정 이상 높이의 나무는 보기 힘들다는 것. 연중 평균온도가 7도인 데다가, 기록된 최고 온도가 31도라고 한다. 올라오면서 침엽수림같은 걸 본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홋카이도는 전체가 냉대 기후니까 뭐... 타고 온 버스. 왓카나이역전터미널행 이라고 씌여 있다. 편도 50분, 아마 일본에서 가장 오랫동안 탄 버스가 아닐까. 버스정류장 앞의 철도북단점에는 이렇게 항만쪽으로 연결된 돌자국이 있다. 아마도 일본의 영토가 사할린까지의 영역을 가지고 있었을 때의 산물이겠거니... 역 옆에는 상..
일본 전국 여행 - 17.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 소야미사키(3) 언덕을 올라오면 라멘집 하나와 칼 007기 격추 위령비, 그리고 세계의 각 국가까지의 거리가 씌여 있는 표지판이 있다. 사할린까지 43km, 도쿄까지 1,106km, 앵커리지까지 4,845km,오키나와까지 2,849km. 오키나와까지의 거리만으로 보면 일본은 매우 넓은(사실은 좁고 긴) 영토를 가지고 있는 나라다. 국토 면적만으로도 독일과 비슷한 수준이니. 올라가자마자 보이는 것은 구 일본군의 망루이다. 설명이야 사진에 있고... 시기를 고려하면 좋은 시기라고는 할 수 없겠지. 열강들의 각축장 한가운데에서 러시아 제국의 태평양함대를 감시하던 최일선이라고 할 수 있다. 이쪽은 지금도 러시아와의 마찰이 있는 상태고, 러시아 중폭격기가 핵무장 상태로 날아오는 경우도 가끔 있어서 여전히 중요한 군사 지역. 사실..
일본 전국 여행 - 16.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 소야미사키(2) 왓카나이에 왔으니 왓카나이역에서 왓카나이동을 시켜봅니다. 들어오기 전에 끊은 소야미사키행 왕복 버스 승차권. 버스터미널과 역이 건물을 공유하고 있어서 역안의 소야버스의 매표소에서 표를 끊을 수 있다. 예전 정보를 찾아보면 하루에 세네편 있었다는 정보도 있는데, 예전에 비해서는 버스편이 많이 증편된 듯 하다. 그래도 삿포로에서 당일치기 일정을 잡으면 선택권이 하나뿐인 것도 사실. 왓카나이-삿포로 간 버스도 운행하는듯. 편도 6200엔. 여름엔 탈만할지도 모르겠다. 왓카나이동B. 조개를 어떻게 튀긴거랑 게살이 들어가 있었다(는 설명을 읽었었다) 사진찍은 시간을 보면 알겠지만 튀김이 들어간 탓인지 15분 걸려 나왔고, 버스 출발까지는 5분이 남아있었다. 3분만에 전부 해치우고 겨우 버스탐. 소야미사키로 가는 ..
일본 전국 여행 - 15.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 소야미사키(1) 오늘의 이동 경로. 일찍 나가야 해서 아침의 시작이 조금 이르다. 흔한 비즈니스 호텔밥이긴 한데 어제 사서 냉장고에 넣어뒀던 이쿠라를 같이 먹으면 매우 고급 식단이 된다. 이쿠라는 생은 아니고, 약간 소금이 들어가서 절여진 모양. 그래도 상당히 신선한 편이었다. 사실 둘이서 한끼에 다 먹기에는 양이 좀 많은데, 다시 보관하기도 뭐하고 해서 그냥 다 먹어버렸다. 삿포로역. 하늘이 정말 구름 한 점 없이 깨끗하다. 하늘이 너무 파래서 왓카나이 가지 말까 하는 생각도 좀 하긴 했는데 그래도 가야지요! 특급 수퍼 소야 1호 왓카나이행. 7:48 출발, 12:53 도착. 미지의 세계로 갑니다. 일본인들도 못가본 사람이 많을 듯. 아사히카와까지는 정말 사람이 많다. 지정석차도 꽉꽉 들어차고 자유석은 입석이 생기는 ..
일본 전국 여행 - 14. 삿포로 스프 카레 다시 나에보역으로 와서 혹시 모를 노반 확장같은거에 대한 준비도 되어있는듯? (아마 그럴일이 없겠지만...) 삿포로로. 한정거장이지만 JR은 공짜니까. 삿포로부터 스스키노까지는 이렇게 지하로 연결되어 있다. 신호등도 없으니 걸어다니기도 편하고... 이런식으로 쭉 연결되어 있음. 그래서 저녁을 먹으러 왔습니다. 가라쿠라는 스프카레집. 이번에도 어김없이 대기... 메뉴판. 저거 말고도 더 있었던 것 같다. 옆의 둘은 이걸 시키고 밥에 치즈토핑을 추가한 것. 먹어보면 왜 스프카레라고 하는지 알 수 있다. 평범한 카레가 아닌 거의 스프처럼 퍼진 카레. 재료들을 통채로 넣고 스프처럼 끓여서 그런 이름이 붙은듯. 고기...아마 양고기로 기억하는데. 다먹고 스스키노 아케이드를 좀 돌아다녔다. 스스키노에 왔으니 니카 ..
일본 전국 여행 - 13. 삿포로 맥주박물관 삿포로 라면공화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이런 간판이 있다. 삿포로 포켓몬 센터. 어릴때의 기억같은건 거의 남아있지 않지만 여전히 포켓몬은 잘 나가고 있는 컨텐츠이다. 일본 곳곳에 이렇게 포켓몬센터가 있기도 하고... 피카츄 인형이 잔뜩! 포켓몬을 좋아한다면 아마 놓칠 수 없을 것이다. 러브라이브는 정말 어디를 가도 있다... 오락실엔 왠만하면 인형뽑기가 있고, 인형뽑기에는 러브라이브 피규어가 있는 경우가 많으니. 아 근데 이 수건은 좀 탐나던... 사실 더 흥분한건 이쪽이었... 미키쨔응... 피규어도 이렇게 있고 아이마스 가챠같은 걸 하는데 765는 야요이 뺏지를 하나 뽑고 데레가챠는 스티커같은게 나와서 도부했습니다... 씹덕같네요. 이쯤 보고 다시 역으로 내려가서 밥을 먹었으니 술을 마시러..
일본 전국 여행 - 12. 하코다테 아침시장에서 삿포로 라멘공화국까지 오늘의 이동경로. 하코다테같은델 오면 호텔 아침보다는 시장을 나가보는게 이득이다. 호텔밥 공짜가 아깝긴 하지만 조조시장을 가보지 않고서야 배길 수가 없어서... 이쪽은 거리의 상가를 모아서 크게 다시 지은듯? 어제는 닫혀있었는데, 아침만 하는 것 같다. 주위 지도도 이렇게 있고... 간단한 푸드코트도 있는데, 그냥 밖으로 나가서 시장에 있는 가게 중 하나를 들어갔다. 카이센동(海鮮丼). 3색동이 1500엔이고, 5색동이 1800엔. 다양한걸 먹어보고 싶어서, 5색동을 주문했다. 기본적으로 위의 8가지 재료를 넣을 수 있고, 삼색동과 5색동은 우니까지 추가할 수 있는 식. 그나저나 다른건 가격이 다 적혀있는데 우니동만은 싯가라고 적혀 있다. 강력... 가게 내부. 이쿠라+우니+아마에비+연어+카니의 5색동...
일본 전국 여행 - 11. 일본 3대 야경 중 하나, 하코다테 야경 야경을 찍으러 가기 전에 밥을 먹으러 하코다테에서 유명하다는 삐에로 버거. 현지인들도 자주 찾는 듯 하고. 내부. 약간 레트로풍 분위기가 난다. 버거대법관님 입장하십니다.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주시기 바랍니다. 차이니즈 치킨 버거에 치즈 추가. 400엔. 가라아게도 아니고 KFC 오리지널 치킨과도 다르다. 데리야끼로 간이 된 느낌인데... 맛있음. 다만 양이 적으므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다. 양이 조금 모잘라서 하나 더 시켜보았다. 하코다테 스노우 버거. 이건 기본적으로 어니언링과 포테이토가 포함되어 있다. 어니언링이 두개밖에 안 나오는건 약간 애매하지만.... 역시 이것도 괜찮았음. 이건 동행이 시킨 럭키에그 버거. 계란이 참 괜찮았다고 한다. 밥을 다 먹었으니 이제 진짜 야경을 찍으러. ..
일본 전국 여행 - 10. 홋카이도 신칸센을 기약하며 하코다테로. 더위를 피해서 도쿄에서 하코다테로 갑니다. 신아오모리행 하야부사.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 수 많은 자들의 영혼이 저기에... 심심해서 기차에서 파노라마를 만들어 보았다. 그러다가 종착역까지 워프. 처음 타보는 485계. 이번 겨울이 가고 홋카이도 신칸센이 개통하면 이 차도 영영 볼 수 없어지게 될 것이다. 내부. 외부보다는 내부에서 세월의 흔적이 많이 보인다. 의자도 그렇고, 화장실이라거나... JR홋카이도야 슈퍼 하쿠쵸로 운행되는 789계를 특급 슈퍼 카무이로 전용할 수라도 있지 얘네는 굴릴데도 없고 차량수명도 오래되서... 아오모리. 여기서 운전방향이 바뀐다. 아오모리가 터미널식 역이기 때문. 저번 여행에는 여기서 내렸지만, 이번엔 쭉 타고 간다. 진행방향이 바뀌기 때문에 정차시간이 좀 된다. 출발...
일본 전국 여행 - 09. 마이바라에서 도쿄까지. 호텔의 조식은 7시부터. 우리가 타야 할 열차는 6:45분 열차. 호텔에서 아침도 못 먹고 나가는 것은 매우 손해보는 것이지만... 오늘의 일정. 시간표를 맞추기 위해서는 일찍 나갈 수밖에 없다. 마이바라. 이번여행 첫 신칸센. 이번엔 N700계로 시작해서, 500계는 본 적도 없고 700계도 한번도 못 타본 듯. 빠르게 대차가 진행되고 있는 걸 1년 사이에 절실히 느낀다. 하마마츠쯤 오니까 비가 내린다. 비가 내리면 좋지 않은데... 근데 시즈오카는 구름 한 점 없음ㅋㅋㅋ 신칸센을 타면 이렇게 날씨의 변화가 무쌍하다. 도쿄! 도쿄에 왔으니 일단 아키바를 갑니다. 그와중에 JR패스 도장 아키바에서 받음ㅋㅋ 그전에 밥 좀 먹고... 회전초밥 집인데, 10시까지는 이렇게 아침메뉴를 판다. 밥과 미소시루랑 김..
일본 전국 여행 - 08. 타베호다이 야끼니꾸, 야루키(やる気) 배가 고프니 밥을 먹으러 갑니다. 또 택시를 타고 저녁을 먹으러 왔다. 교토의 로컬 체인 야끼니꾸 야루키. 야끼니꾸 타베호다이, 즉 고기를 먹고싶은 만큼 먹을 수 있는 곳. 부페는 아니고, 메뉴를 계속 직원들이 가져다 준다. 입구. 세월의 흔적이... 점심도 못 먹어서 배고픈데 웨이팅 한 시간...ㅂㄷㅂㄷ 뭐 일요일이고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예약도 안 됐는데 어자피 다른데 가도 비슷한 상황일 것이기 때문에... 착석! 가격별로 시킬 수 있는 메뉴가 다르다. 2980엔짜리 메뉴를 주문. 탕. 아직도 규탕인지 부타탕인지 모르겠다. 근데 타베호다이에서 규탕을 취급할리가 없으니 부타탕이겠지. 규탕이든 부타탕이든 맛만 좋으면 그만이죠. 굽습니다. 먹습니다. 이건 뭐였지... 탕이랑 갈비랑 양념된 등심 에그 샐러드...
일본 전국 여행 - 07. 아라시야마(嵐山)&카츠라가와(桂川) 아라시야마에서 옆길로 새서 나오면 교토가 다 보이는 곳이 나온다. 쭉 내려가면 아라시야마를 끼고 흐르는 카츠라가와(桂川)가 나온다. 물이 정말 맑다. 뱃놀이 하는 사람도 있고... 힘 딸리면 하류로 쭉 떠내려감ㅋㅋ 구름이 좀 끼긴 했는데 날씨가 꽤 좋았다. 보에다가 발전기도 달아놓은 듯 하다. 경치가 좋음. 끝. 토게츠교(渡月橋). 꽤 유명하다. 다리 생긴것도 특이하고, 경관도 이쁘게 나옴. 신파치차야(新八茶屋). 디저트 가게이다. 아이스크림을 먹으려고... 뭐 상 받은 아이스크림이 있었는데 까먹었다. 근데 그 상받은 아이스크림은 한스쿱밖에 안 주기 때문에 제끼고, 스이카 & 바닐라. 그냥 평범한 스이카와는 차원이 다른 맛. 뭐 상 받은거 같은데 다시 란덴 아라시야마역으로. 많이도 타네... 역안에 이런..
일본 전국 여행 - 06. 아라시야마(嵐山)와 나츠깡 젤리(夏柑糖) 료안지를 나와서 옆에 금각사가 있길래 아무생각없이 왔는데 사람이 너무 많으므로 탈출 다시 란덴을 타고 이동 아라시야마역. 뷰가 정말 좋네요. 역 안 아라시야마로 가는 길. 아라시야마로 가기 전에...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나츠깡토(夏柑糖)를 먹으러 옴. 여름 귤(夏柑)의 속을 파내고 안을 갈아서 가공한 후 젤리로 만들어 다시 그 안을 채워넣은 물건이다. 여름이라서 나츠깡이고, 계절마다 나오는 다른 귤을 이용해서 만드는 듯 하다. 쿠폰인 것 같지만 별로 필요 없을 것 같고 판매용. 포장도 하고 안에서 먹을 수도 있는데 안에서 먹기로 했다. 매우 신경쓰이는 가격이군요. 이쁘다. 스위츠 하나하나가 이렇게 예쁘다. 맛은 기대했던 귤 젤리의 맛. 과육이 씹히는 건 없고, 귤 향이 상당히 강하게 난다. 다먹었으니 ..
일본 전국 여행 - 05. 란덴(嵐電) 아라시야마선으로 료안지까지. 밤에 다섯시까지 놀다가 지금일어남ㅋㅋ 좀더 덜 더울때 더 돌아다녔어야 하는데... 일단 란덴 시죠오미야역 입구. 아라시야마(嵐山)와 케이후쿠 전기철도(京福電気鉄道)에서 한 글자씩 따서 란덴(嵐電)이라고 부른다. 역명판 아라시야마행 차가 들어온다. 오른쪽으로 내리고, 사람들이 다 내리면 왼쪽 문을 열어줌. 시죠오미야부터 아라시야마까지는 복선이고, 지선인 키타노선은 대부분 단선이다. 그나저나 경치 참 좋음. 여름엔 역시 차안에서 사진이나 찍는 편이 좋은 것 같다. 여기가 아라시야마선과 키타노선의 분기점인 카타비라노츠지(帷子ノ辻)역. 환승을 느릿느릿하느라 차를 놓쳐서 10분 대기 ㅗ 키타노선 열차. 본선열차와 별로 다를 건 없다. 대부분의 구간이 단선이다. 가끔 복선도 있는 것 같지만 일단 료안지를 갈 예정이..
일본 전국 여행 - 04. 일본에서의 첫 야식, 토리키조쿠(鳥貴族) 아 밀리도 이쁘다 게임을 해서 배를 꺼뜨렸으니 야식을 먹어아죠. 4층에서 본 시죠오미야 교차로. 왼쪽에는 한큐가, 오른쪽에는 란덴이 보이는 좋은 광경. 메뉴. 여기도 모든 메뉴가 300엔이다. 추가금이 붙는 것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300엔. 먼저 나마비루. 선토리 프리미엄 몰츠. 한국과 같은 제품에도 불구하고 맛의 차이는...ㅠㅠ 게다가 이런게 300엔밖에 안 함 닭꼬치 두부와 참깨 소스와 콘... 뭔가 두부가 다른 맛들을 중화시켜줘서 다른거 먹고 두부 먹고를 반복. 닭과 파를 꽃아 구운것. 설명은 필요없을 듯 하다. 가라아게! 닭껍질구이. 냄새가 좀 나는데 이것도 맛있다. 호불호는 갈릴 듯. 선토리 한잔 다 마시고 킨무기행. 가격은 300엔으로 같지만 양이 많다. 발포주이기 때문인데, 그럼에도 어디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