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s/20191206 Bangkok

방콕 여행 - 13. 수완나품 공항 실크라운지 & 에바항공 라운지

루스티 2020. 3. 5. 00:00

호텔에 가서 맡겨놓은 짐을 찾아 그랩을 타고 수완나품 공항으로.

막힐까봐 살짝 걱정했는데 전혀 막히지 않아서 30분만에 도착했다.

비스니스 수속 카운터. 같은 스타얼라이언스 소속인 타이항공 크루들이 맞아준다.

공항와서 보니 비행기가 한 시간 지연됐다고... 탑승수속 시간 전에 모든 직원들이 일렬로 인사하는 건 인상적이었다.

우리가 타고 갈 A380을 거의 꽉채우는 사람에 3시간쯤 지연된 그 뒤편까지 사람이 몰려들어서 엄청나게 혼잡했다.

패스트트랙. 따로 말을 안 해줬는데 그냥 티켓만 보여주면 들어갈 수 있어서 상관은 없었다.

오늘의 티켓. 친절하게 위로 올라가라고 2층 스티커도 붙여주셨다...

출국장. 공항에 온지 한 시간만에 출국장에 들어와서 택스리펀을 받았다.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로얄 오키드 라운지. 허나 타이항공 이용 고객만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는 말에 반대편 라운지로 향했다.

그냥 평범한 로얄 실크 라운지. 타이항공 메인 라운지를 가보지 못한건 살짝 아쉽다.

간단하게 저녁거리. 그렇게 맛있진 않았던 것 같다.

완탕 스프가 그나마 괜찮았다.

여자친구가 여기 샤워실을 이용했는데 어메니티는 태국 유명 브랜드인 탕(THANN) 이고 그것 빼고는 별로였다고.

라운지 음식들.

있을건 다 있는, 한산한 편인 라운지였다.

라운지에서 좀 있다가 에바항공 라운지로.

샤워부터 해 본다. 샤워실은 꽤 깔끔한 편.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던 어메니티들.

세면대.

비품은 전부 록시땅이다. 바디로션부터 클랜징폼까지...

샴푸 컨디셔너 샤워젤도 록시땅. 마음에 든다.

누구는 이런 거 막 마시고 그런다는데...

음식을 좀 먹어보러.

다만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종류가 많지는 않았다. 그래도 따뜻한 핫푸드가 있는것에 감사.

볶음밥도 있었는데 먹지는 않았고...

각종 델리 & 베이커리 제품들.

코코넛 주스가 있다는게 좋았다. 방콕와서는 한 번 먹었던가...

대충 두 번쨰 저녁.

디저트.

디저트가 참 좋았다. 매그넘 아이스바와 스웬샌즈 아이스크림이 가득 채워져 있던.

맛있었다.

우리 다음편은 거의 세 시간 지연됐던데 진짜 엄청나게 빡칠듯.

라운지에서 잉여롭게 있다가 비행기를 타러 갔다.



반응형
1 2 3 4 5 6 7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