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시

도쿄・칸토 여행 - 18. 스시 긴자 오노데라(鮨 銀座 おのでら) 히가시긴자의 스시 오노데라. 외국에도 점포를 낸 꽤 유명한 곳이다.살짝 더워서 먼저 맥주부터 주문. 오늘은 와타나베상이 스시를 쥐어 주셨다.가장 먼저 이쿠라를 가득히 올린 차완무시로 스타트.이쿠라도 맛있고 차완무시도 맛있는데 섞어놓으면 더 맛있다!다음으로는 타코 야와라카니.약한 불에서 오래 삶아낸 것이라는데 문어같은 질긴 느낌이 없이 부드럽다.도미 사시미. 적당히 숙성되어 감칠맛이 좋다.방어 쇼유츠케. 방어를 간장에 절여낸 것 위에 겨자 소스를 살짝 얹어서 조화로운 맛을 이끌어낸다.방어철은 살짝 지나긴 했지만 여전히 기름지고 풍부한 맛이다.메지마구로를 시소와 텐카츠와 함께 낸 것.메지마구로는 혼마구로의 새끼인데, 살이 더 부드러워서 맛있었다.보리새우의 심장(?)-이라고 했지만 새우 남은 부분을 빚어낸 완..
무역센터 스시효 디너 오마카세 오래간만에 방문한 스시효. 이번에는 무역센터 현대백화점 10층 식당가 안에 있는 곳으로 갔다.같은 곳은 아니지만 수송동 스시효 이후로 오랜만의 방문이다. 접근성도 괜찮고, 청담 본점보다 가격이 착해서 부담이 덜하다.먼저 자완무시. 자완무시 위에 우니와 이쿠라를 한껏 올려서 굉장히 맛있었다.이카를 조개 소스에 버무려낸 것. 조개 향이 좀 강하다.기억이 안 나는데... 흰살 생선 츠케에 마와 김을 얹은 것.순식간에 입에서 녹아 없어져 버린다.사시미 모리아와세.왼쪽 뒤부터 도미, 한치, 청어알, 아카미 츠케, 아마에비를 말아낸 방어, 우니를 말아낸 광어, 그리고 도미를 잘게 썰어 시소, 우메보시를 곁들인 것입니다.위에는 오토로를 한 점 올려서 전체적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잘 담아낸듯.전복장을 곁들인 전복. 사실..
여의도 타마스시 런치 스시 오마카세 현대카드 고메위크로 가게 된 여의도의 타마스시.이날은 카메라를 가져가긴 했는데 배터리 충전을 확인 안 해서 결국 아이폰으로 찍었다.그래도 나름 후보정을 하긴 했는데 역시 사진의 완성도가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듯. 먼저 방어와 광어 사시미로 시작. 유자껍질을 갈아 올린 한치. 광어.광어야 뭐 자주 접하기도 하고 익숙한 편이니. 좋았다. 도미. 관자에 우니를 올린 스시.우니가 정말 맛있었다. 정말 좋은 조합이었다고 생각. 우니가 조금 작은건 아쉬웠지만 그래도 훌륭했다. 제철 방어의 아부리.풍부한 식감의 방어를 아부리해 내어 주신지라 입에서 살살 녹아내리는 맛이 일품. 언제나 맛있는 단새우.진한 맛이 혀를 감아온다. 연어의 아부리.살짝 아부리되어 연어의 기름진 맛이 진하게 느껴진다. 가리비 아부리.자꾸 ..
상암동 스시야, 스시키노이의 디너 스시 오마카세 상암동의 조용한 골목 안에 홀로 들어서 있는 스시키노이.조금 더 일찍의 예약은 마감이라 8시에 예약을 하고 갔는데, 정확히 8시가 되어서야 들어갈 수 있었다. 단순한 메뉴. 하지만 메뉴판을 여기까지 와서 보고 들어올 사람이 많지는 않을 듯 하기도.거의 예약제로 운영되는 듯 하다. 기본 세팅. 오토오시로 먼저 미역과 오이 초절임을. 전복죽. 여자친구가 시킨 카고시마의 사츠마시마 비진 소주.운전을 해야 해서 술을 못 마셨는데, 맥주를 한 잔 하고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다고. 다찌에 앉아서 스시를 기다린다.처음에 약간 시간이 걸렸던 부분. 빈 그릇은 바로바로 치워주신다.미소시루가 나오는데, 개인적으로는 아카미소를 조금 더 좋아하지만, 기본적인 맛에 충실해서 좋았다. 광어(히라메)로 시작.간장을 덜어두긴 했는데, ..
시부야 스시노미도리(寿司の美登利) 타는듯한 노을이 인상적이었던 날. 연구실이 있는 건물이 학교에서 가장 높은데,(10층) 학교가 약간 고지대라 화려하진 않지만 시야가 좋다. 그리고 도큐스토어를 들렀다가, 안내해드린 분이 사주신다고 해서 얻어먹은 스시노미도리(寿司の美登利). 한정메뉴였던 후유모노가타리(겨울 이야기,冬物語) 2015를 얻어먹었다. 먼저 카니미소 사라다. 게의 풍미가 잘 살아있었다. 차완무시. 겨울 한정메뉴, 후유모노가타리 2015. 14pc의 구성이다. 먼저 먹게 되는 메뉴들. 사진에서 빠지긴 했는데 맨 왼쪽의 츄토로와 도미, 오토로, 그리고 가리비. 오토로가 지방이 많진 않아서 오토로라고 해야 할지 츄토로라고 해야할지 애매하긴 하지만 뭐. 새우와 한치, 계란말이. 정말 싱싱했고 아카에비 위에 알이 뿌려진것도 참 좋았다. 우..
그동안 먹었던, 그러나 올리지 못했던 음식들 정리 전날 마트에서 400엔에 줏어왔던 연어 도시락. 아침에 먹었는데 아직 먹을만했다. 이건 좀 많이 퍽퍽해져서 별로였음. 후타코타마가와에서 갔던 곳. 리조토+그라탕+샐러드 세트. 그냥 생각없이 들어갔는데 우리빼고 다 커플이었다... ㅂㄷㅂㄷ 사에항과 유카리 생일이랍시고 사와서 먹었던 조각케익. 맛있었다. 학식. 참치에 낫토와 토로로가 들어간 덮밥인데 특이한 맛이었다. 다시 먹지는 않았다. 스키야 마요규동. 얘넨 규동에 장난을 너무 많이 치는 것 같다. 하지만 계란이 있으면 용서가 되는... 학교 후문쪽에 있는 중국집. 히가와리 세트를 주문해 보았다. 밥과 국은 합격. 반찬도 맛있었는데 반찬 양이 밥에 비해서 좀 적은게 아쉬웠다. 타마플라자 역앞에 있는 쿠라스시. 타마고가 맛있는 집은 안심하고 먹어도 OK. ..
수송동 스시효 오마카세 재료를 많이 탄다는 일본 음식 중에서도 스시는 재료의 질에 따라서 그 가격과 맛이 천차만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마트형 저가 스시부터 시작해서 편하게 먹을 수 있는 회전초밥, 그리고 그 위에는 또 별세상이 존재한달까. 특히 스시라는 것은 (대부분) 그 재료가 곧 맛과 가격에 비례합니다. 사람의 혀라는 것이 간사해서 한번 올라간 입맛은 쉽게 내려오지 않는다고 하는데, 한번 올라가면 내려오기 참 힘든 것 중에 하나가 스시가 아닌가 합니다. 인당 10만원에 근접하는 이런쪽은 입맛을 한번에 올려놓기에 전혀 손색이 없다고 할 수 있을 정도라고 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스시를 맛보게 되었습니다. 서머셋 2층에 위치하고 있는 스시효의 런치 오마카세 코스입니다. 안효상 쉐프님이 직접 쥐어주셨습니다. 전채인 ..
홍대 회전초밥 와일드와사비 홍대에서 저녁먹을 곳을 찾다가 한접시에 무조건 천원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와일드와사비라는 곳에 가보게 되었습니다. 입구입니다. 찍느라 조금 늦게 들어갔던 ㅠㅠ 들어갈땐 몰랐는데 나오면서 보니 접시당 천원은 아니고 천이백원이네요. 어쨌든 초밥이 바로 나오는 곳 옆 테이블에 앉아서 초밥 헌팅을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레일이 되어있고, 레일 옆에 테이블이 있는 구조입니다.같이 간 분께 양해를 구하고 레일쪽으로 앉았다는~ 먼저 연어초밥으로 시작합니다. 언제나 회전초밥집이나 초밥뷔페을 가면 가장 먼저 집는 연어초밥.연어초밥은 함정일수가 없기 때문에 첫 접시로는 무난하죠. 적절히 촉촉하고 깔끔했습니다. 캘리포니아 롤입니다. 위에 올라간 소스가 강한 맛을 내긴 했는데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장어? 인거 같은데 한접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