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카쉐어링 아이오닉으로 대충 1만km정도를 탔고, 내연기관을 포함한 다른 차까지 합치면 2만km정도를 탔습니다.

쏘X터즈니 해서 공짜로 탄 걸 생각하면 3만km정도 타지 않았나 싶은.


카쉐어링이 레이에서 쏘나타, K5정도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고, 가장 많이 탄 차량이 아이오닉 일렉트릭이므로 이들 차량과 비교를 해 보고자 합니다.


장점


Canon | Canon EOS 6D | 1/30sec | F/7.1 | ISO-2000 | 2018:08:20 21:32:53


- 저속에서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았을 때 휠스핀이 날 수준으로 출력이 좋음. 더 가벼운 코나 일렉트릭과 비교해도 준수한 수준.

- 큰 배터리에서 오는 안정감. 장거리 뛸 일이 없으면 일주일에 한번정도만 충전해도 가끔 마트 가거나 드라이브 가는 데는 무리가 없는 수준.

- LFA 기능이 정말 편함. 강변북로에서는 멈추지만 않으면 운전석에 앉아 자도 될 듯. (막혀서 정차하면 버튼을 눌러줘야 감)

- 회생제동으로 정차까지 가능. 왼쪽 회생버튼을 꾹 누르고 있으면 정차까지 된다.

- 하부 배터리로 인한 낮은 무게중심. 세단과 비교하면 롤링이 있지만 투싼같은 SUV와 비교하면 확연히 안정적이다.

- 뒷자리가 좁지 않음. 벌써 뒤에 사람을 서너번 태웠는데 코나였으면 욕먹었을 것.

- 전동 메모리시트가 의외로 자주 쓰게된다.

- 마감 품질 괜찮음(지금까지는)

- 원격으로 시동, 공조, 충전(이건 개인용 충전기에서만) 가능.

- 유틸리티 모드(시동을 켜지 않은 상태에서 전장장비만 사용가능한 모드)

- 고속주행시 차체 하부 소음이 아이오닉 대비 상당히 억제되어 있음


가 있고,

그외 전기차라서 장점인 것들은


- 공영주차장 반값

- 톨비 반값

- 남산터널 통행료 무료(서울시 등록限, 경기도 등록시 경기도 유료도료 무료)

- 저렴한 자동차세

- 낮은 운행비: 1000km 돌아다니는 데 만원정도 사용함


정도가 있겠네요.



단점


Canon | Canon EOS 6D | 1/250sec | F/6.3 | ISO-1250 | 2018:08:20 07:39:02


- 클러스터가 애매함. 내연차랑 비슷하게 만드려고 노력한 것 같긴 한데 아이오닉이나 코나쪽이 더 나은듯.

- 후방카메라 화질이 썩 좋지 않은듯. 원가절감이 드러나는 부분인데, 비슷한 사례로는

 > 5천만원짜리 차가 전동트렁크가 아님

 > 5천만원짜리 차의 핸들이 CMDPS

 > 5천만원짜리 차에 본넷 댐퍼가 없음

 > 5천만원짜리 차 안개등이 할로겐

 등이 있습니다.

- 오토레벨링 기능이 없다. 아이오닉에도 들어간 부분인데 역시 원가절감으로 빼버린듯.

- 통풍시트가 최대로 켜도 바람세기가 그다지 세지 않다.

- 2열 에어벤트 풍량이 그다지 강력하지 않다.

- 2열 시트 리클라이닝이 안 된다.

- 급속충전 시간이 너무 오래걸림. 100kW급 충전기가 별로 없음.


등등. 원가절감을 한 곳에서 오는 불편함이 크게 느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C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로 EV 3000km 주행  (2) 2018.09.29
니로 EV 네비게이션 보호 유리필름  (0) 2018.09.02
4K 블랙박스 블랙뷰 DR900LK 리뷰  (2) 2018.08.29
니로EV 10일간의 시승기(?)  (0) 2018.08.26
기아 스타일케어 가입  (0) 2018.08.22
니로 자동차 등록 & 틴팅 & 첫 세차  (2) 2018.08.21
니로 EV 계기판 & 내부 세팅  (0) 2018.08.20
니로 EV 4일차  (0) 2018.08.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