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20160727 kyushu

히가시큐슈 여행 - 15. 바다지옥(海地獄)을 가다


아침.


아침도 부페였는데 일본식과 서양식이 섞여있어서 먹고싶은대로 가져왔다.


역시 멘타이코가 맛있었고 고마드레싱의 양배추 샐러드도 괜찮았다.



여행 마지막 날. 호텔 앞의 경치가 참 좋다.



운전하면서 거의 유일하게 찍은 사진.


건널목에 걸려서 옆에 뒀던 카메라를 집어들어봤다.



첫 일정으로 갔던 바다지옥.



98도의 고온 수증기가 나오고 있다고. 아마 이런게 이 동네에 퍼져있는 유황냄새의 원인이 아닐까 싶다.



우미지옥 안에서는 온천의 열기를 이용해서 열대 수목원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배를 타고 수목원을 관리하시는 분들.


경치가 꽤 좋다.



이게 우미지옥(바다지옥). 


온천이 바다색이라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사실 이 날씨에 이런곳에서 밖에 있는것 자체가 지옥이다...



도오리가 이어지던 곳. 들어가보지는 않았다.



조금 높은 곳에 우미지옥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곳도 있었다.


프레임이 조금 달라지긴 하는데 별로 다른건 없는듯.



제일 갈만한게 이 족욕탕이었는데



원천이 98도이기 때문에 이런 시설을 만들어서 열기를 식히고 있다.


잠시 발을 담그고



물(쑻)을 들고 밥을 먹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