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어

도쿄・칸토 여행 - 18. 스시 긴자 오노데라(鮨 銀座 おのでら) 히가시긴자의 스시 오노데라. 외국에도 점포를 낸 꽤 유명한 곳이다.살짝 더워서 먼저 맥주부터 주문. 오늘은 와타나베상이 스시를 쥐어 주셨다.가장 먼저 이쿠라를 가득히 올린 차완무시로 스타트.이쿠라도 맛있고 차완무시도 맛있는데 섞어놓으면 더 맛있다!다음으로는 타코 야와라카니.약한 불에서 오래 삶아낸 것이라는데 문어같은 질긴 느낌이 없이 부드럽다.도미 사시미. 적당히 숙성되어 감칠맛이 좋다.방어 쇼유츠케. 방어를 간장에 절여낸 것 위에 겨자 소스를 살짝 얹어서 조화로운 맛을 이끌어낸다.방어철은 살짝 지나긴 했지만 여전히 기름지고 풍부한 맛이다.메지마구로를 시소와 텐카츠와 함께 낸 것.메지마구로는 혼마구로의 새끼인데, 살이 더 부드러워서 맛있었다.보리새우의 심장(?)-이라고 했지만 새우 남은 부분을 빚어낸 완..
노량진 수산시장 일성수산, 제철 방어회 노량진 수산시장을 처음 와 보았다.지나가면서는 꽤 봤는데, 마치 용산던전같은 느낌에 쉽게 가기 어려웠지만 대방어를 먹겠다는 마음은 그 두려움을 떨쳐내게 만들었다.구시장은 정말 던젼같은 느낌인데, 그래도 신시장은 새로 지어서 그런지 좀 낫다는 느낌이다. 여기저기 찾아보고 일성수산을 방문.웹에 정가가 써있는 곳은 그래도 믿을만하다는 느낌을 준다. 두 번째 수조에 들어있는 것들이 방어이리라... 가게에서 안내를 받아서 식당으로 이동. 2층에 있는 여수회관이라는 곳이다.상차림비는 매운탕을 시키면 3000원, 안 시키면 5000원이다.가게에서 매운탕을 어떻게 하냐고 물어봤어야 하는데, 별 이야기를 안 해서 그냥 회만 먹었다. 그래도 배가 불렀지만...매운탕거리는 다시 가게에 가서 받아가서 여자친구가 집에서 끓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