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 Canon EOS 6D | 1/10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17:51


쭉 걷다보니 깎아지른듯한 절벽 사이로 태평양이 드러난 곳이 있었는데, 여기도 정말 아름다웠다.

하지만 건물이 없었으면 좀 더 좋은 풍경이 되지 않았을까.


Canon | Canon EOS 6D | 1/25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2:21


절벽을 보다가 별생각없이 지나가고 있는데 문득 귀여운 걸 발견.


Canon | Canon EOS 6D | 1/25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3:05


상점 앞에 고양이가 눈을 감고 볕을 쬐고 있는게 너무 귀여웠다.


Canon | Canon EOS 6D | 1/16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4:39


뭔가 무서워보였던 용궁대신의 신사.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5:46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있길래 쭉 따라 내려가본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6:58


엄청나게 가파른 계단인데, 저기 가게를 지나가면 가게 주인이 올라오는 사람들에게 고생했다고 쉬다가라는 인사를 하심ㅋㅋ


Canon | Canon EOS 6D | 1/5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8:05


계단을 내려오면 치고가후치(稚児ヶ淵) 비경이라는 곳이 나온다.


Canon | Canon EOS 6D | 1/5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29:32


바다쪽으로 툭 튀어나와있는 곶인데, 낚시꾼들이 여기저기서 낚시를 하고 있다.


Canon | Canon EOS 6D | 1/10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34:22


이쪽으로 오면 에노시마에서 가장 바다와 가까운 곳으로 갈 수 있다.


Canon | Canon EOS 6D | 1/4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36:35


원래 이쪽엔 에노시마 이와야(에노시마 동굴)이라는 동굴도 존재했는데, 2107년 10월의 태풍으로 출입구 계단이 붕괴되고, 동굴에 바위가 유입되어 출입 금지가 되었다고 한다.


Canon | Canon EOS 6D | 1/8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40:02


원래는 이쪽이 나가는 쪽인가 해서 왔는데, 와보니 바위와 바다 뿐이었다.

이제 아까 그 계단을 올라가서 수고하셨습니다 소리를 들을 일만 남은 것이다...


Canon | Canon EOS 6D | 1/8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55:54


내려올땐 가볍던 계단이 이쯤 올라오니 이미 죽을것같이 힘든 지경.


Canon | Canon EOS 6D | 1/25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56:32


올라오느라 정신이 혼미해져서 거의 바로 출구로 와 버렸다.


Canon | Canon EOS 6D | 1/25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58:01


다시 처음의 에스컬레이터로.


Canon | Canon EOS 6D | 1/400sec | F/9.0 | ISO-400 | 2018:03:10 13:58:37


이렇게 에노시마를 한 바퀴 돌고 상점가를 구경하며 에노덴을 타러 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