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 Canon EOS 6D | 1/400sec | F/10.0 | ISO-320 | 2017:12:02 13:23:50


잠시 호텔에 들러 쉬어가려다 그동안 가던 마트에 들렀다.


Canon | Canon EOS 6D | 1/40sec | F/6.3 | ISO-1000 | 2017:12:02 13:26:59


대형 SSM정도의 꽤 큰 수퍼마켓.

신선식품과 과일, 고기부터 과자와 냉동식품까지 거의 대부분의 물건을 판다.


Canon | Canon EOS 6D | 1/1000sec | F/8.0 | ISO-1000 | 2017:12:02 13:35:20


수퍼마켓을 구경하고 간식을 사러 스타벅스로.

정신이 없어 사진을 못 찍었는데, 다양한 MD제품과 베이커리를 팔고 있다.

특히 여러 베이커리 제품은 왜 편의점에 즉석식품이 별로 없는지 납득하게 만들 정도.


Canon | Canon EOS 6D | 1/320sec | F/6.3 | ISO-1000 | 2017:12:02 13:41:44


크리스마스 트리 다크 모카와 메시드 포테이토 미트볼 파이.

맛챠 휘핑은 괜찮았지만, 위에 뿌려진 파란색 초록색 알갱이들이 보기엔 괴식처럼 만드는...


Canon | Canon EOS 6D | 1/1250sec | F/8.0 | ISO-1000 | 2017:12:02 15:39:19


호텔에서 쉬다가 다시 나와서 팀호완의 딤섬을 먹으러.

호텔에서 지하철로는 한 정거장 반, 트램으로 세 정거장.

지하철보다는 트램으로 가기에 적당한 곳이라 처음으로 트램을 타 보았다.


Canon | Canon EOS 6D | 1/640sec | F/8.0 | ISO-320 | 2017:12:02 15:41:23


속도는 조금 느리지만, 2층에서 바깥을 내다볼 수도 있고, 2층버스처럼 흔들리지도 않는다.

게다가 얼마나 가든 2.3달러(320원)라서 사실상 무료가 아닐까 하는 의문이 생길 정도였다.


Canon | Canon EOS 6D | 1/640sec | F/8.0 | ISO-320 | 2017:12:02 15:44:29


느긋하게 달리는 트램의 2층에 앉아서 창밖으로 흘러가는 풍경을 보고 있으니 마음까지 여유로워지는 느낌.


Canon | Canon EOS 6D | 1/640sec | F/8.0 | ISO-320 | 2017:12:02 15:44:46


포레스트 힐의 중심가. 번화가를 돌아다니다 보면 요시노야가 자꾸 눈에 밟힌다.

자꾸 보이니 한 번쯤은 먹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Canon | Canon EOS 6D | 1/320sec | F/8.0 | ISO-320 | 2017:12:02 15:54:45


그러나 일단 점심으로 정한 곳은 팀호완이라는 미슐랭 스타를 받은 곳의 노스포인트점.

유명한 체인인데, 체인이 미슐랭인것도 신기하고 나중에 가격을 보고 한번 더 놀랐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8.0 | ISO-640 | 2017:12:02 16:06:47


유명한 곳이기에 평소에 대기가 많은 곳이라는데, 점심과 저녁 사이의 애매한 시간이어서인지 기다림 없이 앉을 수 있었다.

주황색 바가지를 가져다줘서 신기해했는데, 옆 테이블을 보니 주전자에 들어있는 뜨거운 물로 식기와 물컵을 씻어내고 버리는 걸 보고...

우리도 따라서 자리에 앉아서 식기를 씻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09:08


카우키에서도 그랬지만, 2만원이 안 되는 가격으로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배터지게 먹는 경험은 홍콩에서만 가능한 게 아닐까.

차 값을 따로 받는 건 신기했지만, 그럼에도 메뉴를 다섯개나 시켰는데 인당 만원도 안되는 가격이라는 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12:53


생선을 넣은 딤섬 튀김(왼쪽)과 후식으로 먹으려고 주문한 연유 튀김(오른쪽).

생선 딤섬은 타르타르소스가 들어가 있어서, 마치 만두로 되어 있는 생선튀김을 먹는 느낌이었다.

연유가 들어간 튀김은 연유를 식빵같은걸로 싸서 튀겨낸 듯 한데, 달고 느끼한 예상대로의 맛이었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14:40


간장을 부어 먹는 창펀. 흐물흐물한 딤섬피가 조금 별로였지만 속에 있는 고기가 맛있었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15:28


새우가 들어간 하가우. 여자친구가 반드시 주문하자고 했던 메뉴다.

안에 들어있는 새우가 정말 맛있었다. 막 쪄낸 뒤에 공기에 노출되서 수분이 살짝 날아간 만두피의 식감도 좋았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22:01


돼지고기와 새우가 들어간 시우마이도 맛있었다. 하가우와 시우마이의 만족도가 높아서 쪄낸 딤섬만 잔뜩 시켜도 괜찮았을 거라고 생각.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22:08


주문한 메뉴들. 가격만 생각하고 부족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둘이서 배부르게 먹을 수 있을 정도였고, 하마터면 남길 뻔 했다.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40:58


매장 내부. 꽤 넓은데, 식사시간엔 빈틈없이 차버린다고.


Canon | Canon EOS 6D | 1/80sec | F/6.3 | ISO-640 | 2017:12:02 16:41:06


주방도 반쯤 열려있어서 딤섬을 요리하는 것도 살짝 엿볼 수 있었던 좋은 곳이었다.

다음에도 오고싶은 곳이다.


+ Recent posts